quick_menu_tit

건강정보

진료시간안내

CONSULTATION HOUR

  • 평 일 09:00 ~ 18:00
  • 토 요 일 09:00 ~ 15:00
  • 점심시간 13:00 ~ 14:00

토요일은 점심시간 없이 진료합니다.

전화상담문의

  • 건강정보
  • 건강칼럼

건강칼럼


남성 갱년기도 ‘질병’…호르몬 치료 시 주의가 필요한 사람은?
남성도 갱년기를 겪는다. 남성 갱년기는 연령이 증가함에 따라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이 정상 이하로 감소된 상태를 말한다. 여성은 폐경기를 거치며 급격한 호르몬 감소를 경험하지만, 남성은 40대 이후 남성호르몬이 서서히 감소하기 때문에 스스로 갱년기 증상을 알아차리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그렇다고 이를 가볍게 여겨서는 안 된다. 남성 갱년기를 단순한 ‘노화’ 현상이 아닌 치료가 필요한 ‘질병’으로 보는 인식이 필요하다.

남성 갱년기는 테스토스테론이 정상 이하로 감소된 상태를 말한다ㅣ출처: 클립아트코리아남성 갱년기, 치료 필요한 질병남성 갱년기 증상으로는 △성욕 및 성기능 감소 △근육량 감소 △골다공증 △무기력증이나 우울증 △집중력 저하 등이 대표적이다. 개인에 따라 다르지만 대부분 성기능 문제가 먼저 찾아온다. 하이닥 비뇨의학과 상담의사 변상권 원장(연세에스비뇨의학과의원)은 “남성도 나이가 들수록 남성호르몬 수치가 떨어지면서 갱년기 증상을 겪을 수 있다”라며, 남성 갱년기도 치료로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남성의 고환에서 만들어지는 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은 주로 정자의 생성과 성숙, 성욕 및 성기능과 관련이 있고 외부 생식기나 전립선뿐만 아니라 근육, 뼈, 피부 등에도 작용한다. 남성호르몬의 감소는 성욕이나 성기능 감소뿐만 아니라 고혈압, 고혈당, 지질대사 이상, 복부비만 등 대사증후군의 위험인자로도 여겨진다. 따라서 호르몬 수치가 정상 범위 이하로 감소된 상태이면 삶의 질을 높이고 각종 질환을 예방하기 위해 약물치료를 시작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남성호르몬 수치가 3.5ng/mL 이하이면 남성 갱년기로 보고, 3.0ng/mL 이하로 떨어지면 호르몬 치료가 필요하다.남성 갱년기 약물치료 시 주의가 필요한 사람은?변상권 원장은 “병원에서 받을 수 있는 남성 갱년기 치료로는 테스토스테론을 함유한 연고, 패치, 주사제 등이 있는데, 연고와 패치는 병원을 지속적으로 방문하지 않아도 되지만 지속시간이 짧고 피부자극 과민반응 등의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는 반면, 주사제는 치료 효과가 뚜렷하고 부작용도 적어 가장 보편적으로 사용되는 치료법”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어 “남성호르몬 보충요법은 간이나 혈관, 전립선 등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라고 경고했다. 테스토스테론 투여로 체내 수분축적, 혈액량 증가, 수면 중 무호흡증 악화, 여성형 유방 등의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특히 장기간 남성호르몬 치료를 받는 환자에서 유방암의 위험이 증가할 수 있어 정기적으로 유방검사를 실시해야 한다. 테스토스테론은 전립선암이 있는 환자에서는 금기이며, 전립선비대증이 있는 경우 사용에 주의해야 한다. 테스토스테론 제제를 사용할 때 주목해야 할 수치가 있다. 바로 적혈구의 양을 파악하는 헤마토크리트 수치와 혈압, 그리고 혈당 수치.테스토스테론 대체 요법 시 적혈구 수의 증가로 헤마토크리트 수치가 증가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혈전색전증의 위험이 증가할 수 있다. 헤마토크리트 수치가 상승하면 투여를 중단하고 수치를 안정화시켜야 한다. 테스토스테론은 혈압을 높일 수 있어 고혈압 환자에서 주의하여 사용한다. 남성호르몬은 체내 수분을 정체시켜 부종을 일으킬 수 있고, 이는 심장, 신장, 간 등에 무리를 주기 때문이다. 황달 같은 증상이 나타나면 투여를 중지하고 원인을 파악하여 적절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 남성호르몬은 혈당 수치에도 영향을 줄 수 있어 당뇨병이 있는 경우 혈당 수치를 잘 관찰하고, 필요 시 당뇨병 약의 용량을 조절해야 한다. 변상권 약사는 “의사와 충분히 상담한 뒤 치료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라며, “치료 중에도 주기적인 검사를 통해 부작용 여부를 체크할 것”을 권했다.도움말 = 하이닥 상담의사 변상권 원장 (연세에스비뇨의학과의원 비뇨의학과 전문의)


이전글 : “전립선에 돌이 생겼다고?”…‘전립선 석회화’, 왜 생기는 걸까? [건강톡톡]
다음글 : 소변 보고 싶어도 못 본다면? ‘이 질환’ 의심해야…